뉴스와 자료

  • 어떤 기적이 일어날까요?
  • 난민 425명에게 따뜻한 담요를
  • 난민 한 가족에게 생존 키트를
  • 어린이 120명에게 치료식을
  • 750명을 살리는 의료키트를

후원하기

  • 백만번째 시리아 난민어린이, 아야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안젤리나 졸리

title

HOME 뉴스와 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촌 방문

첨부파일 : UNHCR-PressRelease-ENG-GWA Jung Rohingya.doc
UNHCR-PressRelease-KOR-정우성 로힝야난민촌 방문.doc

등록일 : 2017-11-29 작성자 : 유엔난민기구 조회 : 809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 방글라데시 로힝야 난민촌 방문



서울, 대한민국, 2017년 11월 29일 (유엔난민기구) -- 유엔난민기구 (UNHCR) 친선대사 정우성이 최근 전 세계 가장 심각한 난민 문제로 대두된 로힝야 난민을 만나기 위해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로 출국한다.


지난 8월 25일 미얀마 북부 라카인주에서 로힝야에 대한 폭력사태가 발생한 후 현재까지 62만4천 명의 로힝야 난민이 방글라데시로 피신했다. 이미 30만 7천 5백 명의 로힝야 난민이 거주하고 있던 콕스바자르 난민촌은 전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난민촌이 됐고 난민들은 생명을 유지할 구호품의 극심한 부족을 겪고 있으며, 각종 위험에 노출된 채 생활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2014년부터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로 난민을 위한 꾸준한 홍보와 기부활동을 해 온 정우성의 다섯 번 째 현장 방문이며, 지난 주 한국을 방문했던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의 요청으로 결정되었다. 정우성은 네팔, 남수단, 레바논과 이라크에서 난민과 국내실향민을 만났다.


정우성은 “현장방문이 처음이 아님에도 그란디 최고대표가 설명한 난민촌의 실상이 매우 심각해 어떤 장면을 목도하게 될 지 마음이 무겁다”면서, “같은 아시아 지역의 아픔인 만큼, 더 많은 한국인들이 로힝야 문제에 관심을 가져주길 간절히 희망하고, 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우성은 출국을 앞두고 2015년부터 매년 전달해온 기부금 5천만 원을 기구에 전했으며 추가로 유엔난민기구의 정기후원자가 되었다.


정기후원자가 된 의미에 대해 정우성은 “기부가 꼭 큰 액수로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여러분께 보여드리고 싶었고, 적은 액수를 매달 기부하며 다시 한 번 난민들을 생각하는 계기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우성의 후원금은 난민을 위해 ‘가장 필요한 곳’에 사용된다.


‘가장 필요한 곳에’ 기금은 특정한 지역이나 대상에 국한하지 않는 비지정 기탁 기금으로, 유엔난민기구가 전 세계 난민 보호와 지원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예산을 집행할 수 있는 융통성을 제공한다.



올해 5월 이라크 모술 실향민 소녀를 만난 정우성 친선대사의 모습. ⓒ유엔난민기구 (UNHCR) / J. Matas



----------------------------------------

보도자료 및 취재 문의

유엔난민기구(UNHCR) 한국대표부 신혜인 공보 담당관

Email. shinh@unhcr.org

Tel. 02.773.7012

목록


QUICK MENU

  • 후원하기
  • 나의후원
  • 후원인증
  • 문의하기
  • 갤러리
  • 새소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