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난민기구 로고

전체메뉴보기

새소식

유엔난민기구가 함께하는 공감과 평화의 전시 MIGRATIONS(마이그레이션스)

등록일 2018-05-11  l  조회수 1843

유엔난민기구가 함께하는 공감과 평화의 전시 
‘MIGRATIONS(마이그레이션스) : 희망의 날갯짓, 더 나은 세상으로’

ⓒ남이섬교육문화그룹

꽃들이 만발한 남이섬에서는 지금 ‘MIGRATIONS(마이그레이션스) : 희망의 날갯짓 나은 세상으로’라는 주제로 엽서 원화를 통해 난민 아동들에게 공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깊은 전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지난해 8 슬로바키아 시작으로  3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워드피스 페스티벌(Woordfees Festival) 거쳐 메타세콰이어 길로 유명한 춘천의 남이섬에서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ICPBS (International Centre for the Picture Book in Society) 남이섬교육문화그룹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하며유엔난민기구도 협력 기관으로 참여하여 그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MIGRATIONS(마이그레이션스) : 희망의 날갯짓, 더 나은 세상으로’가 열리는 남이섬 '평화랑' ⓒ유엔난민기구
MIGRATIONS(마이그레이션스) : 희망의 날갯짓 나은 세상으로
·         전시 기간: 2018 4 21~9 16
·         전시 장소강원도 춘천시 남이섬  평화랑
·         전시 내용난민 아동들을 상징하는  모티브로   세계 유명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들의 원화엽서  350점과 희망의 메시지 전시 
전 세계 유명 일러스트레이션 작가 참여… 난민 아동에게 희망의 메시지 전달

이번 전시에는 호주의 숀탠(Shaun Tan), 아르헨티나의 이솔(ISOL), 브라질의 로저 멜로(Roger Mello), 체코의 페트르 호라체크(Petr Horacek), 네덜란드의 마리트 퇴른크비스트(Marit Tornqvist)  같이 우리나라에도  알려진 다수의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들이 참여하여난민 아동을 상징하는 주제로 다양한 메시지를 담은 엽서 드로잉 작품  350점을 선보입니다

‘새’는 폭력전쟁억압적인 정권빈곤 등에 의해 피난민이  아이들을 상징하며, 문화와 관념이 국경과 장벽을 넘어 이동하는 것을 보여주는 매개이기도 합니다작가들은 자신만의 해석이 담긴  모습을 엽서에 그린 난민 아동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적고 실제로  엽서를 ICPBS 보내는 방식으로 참여하였기 때문에엽서 뒷면에 붙은 작가들의 거주 국가별 우표와 소인을 통해 문화의 다양성을만나는 것도 전시를 즐기는  한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전시 공간은 크게 현실ㅡ고난ㅡ희망ㅡ반추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첫번째로 마주하게 되는 현실의 공간에서는 유엔난민기구에서 제공한 사진 자료들과 작가들의 엽서 원화 패널들을 통해 난민 문제의 실상과 심각성을 느껴볼  있습니다이어지는 고난의 공간에서는 힘들고 어려운 난민들의 피난 여정을 좁고  어둠의 공간으로 형상화하였습니다어두움을 지나 만나게 되는 희망의 공간 작가들의 원화속에 자유롭게 무리 지어 나는 새들의 모습으로 희망과 평화로운 세상에 대한 염원을 상징합니다마지막 반추의 공간에서는 폐 CD 조각들로 구성된 조형물과 거울이 설치되어 난민들의 아픔을 다시   생각해보게 합니다

남이섬 평화랑 Migrations 전시장 입구 ⓒ유엔난민기구
유엔난민기구가 제공한 난민 아동과 그 가족의 고난의 현실을 보여주는 사진들 ⓒ유엔난민기구
전시 참여 작가들의 원화 엽서 전시 ⓒ유엔난민기구
다양한 국가의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들이 보내온 원화 엽서들 ⓒ유엔난민기구
엽서 뒷면, 작가들이 난민아동에게 보내는 메시지 ⓒ유엔난민기구
엽서 뒷면, 작가들이 난민아동에게 보내는 메시지 ⓒ유엔난민기구

지난 4 27일에는 '난민어린이들을 위한 세계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아름다운 도전 MIGRATIONS: 희망의 날갯짓, 더 나은 세상으로' 개막식 행사도 열려, 의미있는 전시의 오프닝을 축하했습니다축하 연설에서 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부 나비드 후세인 대표는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난민 위기는  세계의 위기이며 따라서  세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분열보다는 난민들에 대한 공감과 단합이 필요하다" 강조했습니다.

전시 개막식에서 축사 중인 나비드 후세인 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부 대표 ⓒ유엔난민기구
희망의 의미를 담은 새 모양 풍선을 날려보내는 나비드 후세인 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부 대표와 개막식 참가자들 ⓒ유엔난민기구
전시를 둘러 보고 있는 나비드 후세인 유엔난민기구 한국 대표부 대표와 남이섬 교육문화그룹 민경우 대표이사 ⓒ유엔난민기구
난민을 돕는 희망의 새를 만들어보세요!

전시를 관람한 후에는 난민 후원을 위한 희망의 종이새 접기 활동에도 참여할  있습니다. 500원을 내고 종이를 구매  전시장에 있는 안내에 따라 희망의 종이새를 접으면모아진 성금은 전시 종료 후 유엔난민기구의 난민돕기 활동을 위해 기부 됩니다

또한 체험 공간에는 이번 전시에 참여한 국내외 작가들의 강제 이주와 평화에 관한 그림책 다수가 비치되어 있어특히 아이들에게 좋은 놀이와 교육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희망의 새 접기 체험 공간 ⓒ유엔난민기구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볼 수 있는 강제 이주, 평화 등을 주제로 한 그림책들 ⓒ유엔난민기구
2011년 세계 최대의 어린이 도서상인 스웨덴 문화위원회(Swedish Arts Council)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기념상(Astrid Lindgren Memorial Award)을 수상한 호주의 작가 숀 탠 (Shaun Tan)의 <빨간 나무> 중 일부 ⓒ유엔난민기구

 전시 관련 문의남이섬교육문화그룹(031-580-8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