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

HOME 뉴스와 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연례 글로벌 동향 (Global Trends) 보고서

유엔난민기구: 전 세계 강제 실향 사태…10년째 증가해 또 사상 최고 기록
유엔난민기구 2021 글로벌 동향 보고서 (Global Trends Report) 공개
파키스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많은 난민 보호 중 

제네바/서울, 2022년 6월 16일 (유엔난민기구) - 강제로 집을 잃은 사람들의 수가 지난 10년간 매년 증가해 1억 명을 돌파했다. 이는 유엔난민기구가 강제 이주민 수치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 규모로, 평화를 위한 새로운 공동의 노력 없이는 이러한 추세를 뒤집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6월 16일 공개된 유엔난민기구 글로벌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으로 전쟁, 폭력 사태, 박해 및 인권 침해를 피해 강제로 집을 떠난 사람들의 수는 약 8930만 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0년 말 8240만 명이었던 것에 비해 8% 증가한 것으로 강제 이주민의 수가 10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었음을 보여준다. 

글로벌 동향 보고서 수치 집계 기준인 2021년 말 이후에도 강제 이주민 숫자는 계속 증가해 2022년 5월에는 1억 명을 넘어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크고 급격한 규모의 실향 사태를 야기했고, 아프리카와 아프가니스탄을 비롯한 전 세계 긴급 사태들은 전체 강제 이주민 수를 1억 명 이상으로 만들었다. 1억 명은 전 세계 인구 1%를 넘는 수치로, 세계에서 14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의 국민 숫자와 비슷하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보호대상자 숫자도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해 980만 명이었던 숫자는 2021년 말 1130만 명으로 늘어 15%나 증가했고, 이들 중 76%가 여성과 어린이다.  
전체 보호대상자 중 국내실향민이 440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난민 (420만 명), 무국적자 (240만 명), 난민 신청자 (20만6000명)가 뒤를 이었다. 본국이나 고향으로 귀환한 난민은 1600명인데 반해 국내실향민은110만 명이나 됐다.

또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난민의 95%가 개발도상국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에서 파키스탄(150만 명)이 난민과 난민 신청자를 가장 많이 보호하는 국가로 이름을 올렸고, 방글라데시(91만9000명)와 이란(79만8000명)이 그 뒤를 따랐다.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는 “지난 10년 동안 강제 이주민의 수는 매년 증가했다”며 “국제 사회가 힘을 모아 이러한 인류의 비극을 논의하고, 분쟁을 해결하며, 지속가능한 해결책 마련을 위해 움직이지 않는 한 이 참담한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분쟁이 급격히 증가해 새로운 실향민들의 수가 증가했다. 세계은행 (World Bank)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 23개국에서 약 8억 5천만 명의 사람들이 크고 작은 분쟁을 겪어야 했다. 이와 함께, 식량 부족, 인플레이션 및 기후 위기가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우간다, 차드 등 많은 국가들에 새로운 난민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2020년 2640만 명이었던 난민이 2021년에는 약 2710만 명으로 늘었다. 또한, 난민 대다수는 자원이 충분하지 않은 이웃 국가들에 머무르고 있다. 같은 해 난민 신청자 숫자도 지난해 (410만 명)보다 11% 증가한 460만여 명을 기록했다.

또한, 2021년은 자국 내에서 집을 잃은 사람들의 수가 15년 연속으로 증가한 해이기도 하다. 미얀마를 비롯한 여러 국가에서 점점 증가하는 폭력 사태 및 분쟁으로 인해 국내실향민의 수는 약 5320만 명으로 증가했다.

강제 실향의 증가 추세 및 규모는 귀환, 재정착, 현지 통합과 같은 실향민들을 위한 해결책이 마련되는 속도를 훨씬 웃도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글로벌 동향 보고서에는 일말의 희망이 담겨 있다. 2021년에 귀환한 난민 및 국내실향민의 수가 코로나19 발발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자발적 귀환 사례는 2020년보다 71% 증가했다. 또한, 8만1200여 명의 무국적자들도 시민권을 취득하거나 국적을 얻게 돼 무국적 종식을 위한 유엔난민기구의 #IBelong 캠페인이 시작된 2014년 이래로 가장 큰 규모로 무국적자 수가 감소했다. 

그란디 최고대표는 “지금 우리는 난민들이 새롭게 발생하고 기존의 난민 상황들이 재점화되거나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것을 목격하고 있지만, 강제 이주민들을 위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힘을 모으는 국가와 지역도 많다”면서 코트디부아르인들의 귀환을 위해 여러 지역이 협력했던 것을 우수 사례로 들었다. 이어 그는 “코트디부아르인 귀환처럼 이러한 중요한 결정이 반드시 다른 곳에서도 이뤄지고, 확대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

유엔난민기구 2021 글로벌 동향 보고서 - 주요 통계
 2022년 5월 기준으로 박해, 분쟁, 폭력 사태, 인권 침해 혹은 사회적 질서를 심각하게 저해하는 일들로 인해 발생한 강제 이주민의 수는 1억 명을 넘었다.
 2021년 말 기준, 전체 강제 이주민의 수는 약 8930만 명이었다. (2020년은 8240만 명)
 o 이들 중 난민은 2710만 명이다. (2020년은 2640만 명)
  - 그 중 2130만 명은 유엔난민기구의 보호를 받고 있다. (2020년은 2070만 명)
  - 그 중 580만 명은 유엔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의 보호를 받고 있다. (2020년은 570만 명)
 o 국내실향민의 수는 5320만 명이다. (2020년은 4800만 명)
 o 난민신청자의 수는 460만 명이다. (2020년은 410만 명)
 o 베네수엘라 실향민의 수는 440만 명이다. (2020년은 390만 명)

 2021년 집계된 난민 및 베네수엘라 실향민들 가운데,
 o 83%가 저·중소득국에 머무르고 있으며 27%는 저개발국에서 보호받고 있다.
 o 72%는 인접국에 머무르고 있다.
 o 튀르키예 (터키)는 약 380만 명의 난민들을 보호하며, 8년 연속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우간다(150만 명), 파키스탄(150만 명), 독일(130만 명)이 튀르키예 다음으로 많은 난민을 보호하고 있다. 
 o 3분의 2 이상 (69%)은 다섯 개 국가에서 피신했다.
(시리아 680만 명, 베네수엘라 460만 명, 아프가니스탄 270만 명, 남수단 240만 명, 미얀마 120만 명)

 약 140만 건의 새로운 난민 신청이 있었다. 가장 많은 난민 신청을 받은 국가는 미국(18만8900건)이었으며, 독일(14만8200건), 멕시코(13만2700건), 코스타리카(10만8500건), 프랑스(9만200건)가 뒤를 이었다.

 해결책
 o 2021년, 570만 명의 실향민들이 그들의 고향과 본국으로 돌아갔으며, 여기에는 국내실향민 530만 명과 난민 42만9300명이 포함된다.

용어 설명
- 난민 (Refugee): 인종, 종교, 국적, 특정사회집단의 구성원 신분, 또는 정치적 의견으로 인해 박해를 받을 우려가 있는 자로, 출신국의 보호를 받을 수 없거나 돌아갈 수 없어 국제적인 보호를 필요로 하는 사람.
- 국내실향민 (Internally Displaced Person): 집이나 통상적인 거주지를 탈출할 수밖에 없었으나 국제적으로 인정된 국경을 넘지 않은 사람.
- 난민신청자 (Asylum-seeker): 국제적 보호를 구하는 개인으로 난민 신청 후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 난민심사 기간동안 난민신청자 역시 국제적 보호를 받으며 강제송환 될 수 없다.

글로벌 동향 보고서가 지칭하는 ‘강제 이주민(Forcibly displaced)’ 혹은 ‘실향민’은 난민과 국내실향민, 난민신청자, 베네수엘라 실향민을 모두 포함한다. 유엔난민기구의 ‘보호대상자(Persons of concern)’는 강제 이주민을 포괄하는 더 넓은 의미로 강제 이주민과 함께 귀환민(Returnee), 무국적자 (Stateless person)가 추가된다.

[사진 설명]
에티오피아 소말리 지역의 기후 변화와 가뭄으로 수많은 가족들이 어쩔 수 없이 고향을 떠났다. 가족 대부분은 집과 가축, 농지를 잃었다. @ 사진 출처: 유엔난민기구 / 유진 시보마나


추가 정보 및 기타 멀티미디어 자료
글로벌 동향 보고서 원본 및 보도를 위한 사진, 영상, 도표 등의 자료는 이곳에서 열람할 수 있다: https://www.unhcr.org/unhcr-global-trends-2021-media-page.html

글로벌 동향 보고서는 유엔난민기구의 글로벌 리포트와 함께 발간되며, 글로벌 리포트에는 무국적자의 현황과 강제 이주민을 위한 유엔난민기구의 활동 내용이 포함돼 있다.

[취재 및 보도 문의]
황수영 공보관
02. 2079. 8903
hwangs@unhcr.org 

이새길 공보지원담당관
02. 2079. 8911
lees@unhcr.org 

목록


QUICK MENU

  • 후원하기
  • 나의후원
  • 후원인증
  • 문의하기
  • 갤러리
  • 새소식

top